• 1
  • 2
  • 3
자유게시판
HOME > Event > 자유게시판
요동치는 기운이 감지되고 있었다. 처마 밑에 웅크리고 앉은 그는 적외선 감지기를 덧글 0 | 조회 432 | 2021-07-21 19:22:18
김정훈  

요동치는 기운이 감지되고 있었다. 처마 밑에 웅크리고 앉은 그는 적외선 감지기를

벗어서 옆구리에 달린 작은 가방에 넣었다 어둠 속에 드러난 그의 눈이 고양이처럼

빛났다. 조심스럽던 그의 움직임이 멈추었다. 그의 모습이 저택의 벽에 붙은 정물과

같이 변했다. 그런 그에게서 2, 3보 떨어진 곳을 두 명의 사내가 지나갔다. 하지만

그들은 한을 발견하지 못했다. 숨을 멈추었을 뿐만 아니라 한은 맥박의 수까지

조정한 상태였다. 1분에 1회도 채 뛰지 않는 그의 신체기능은 상식적으로는 오히려

움직이지 못해야 정상이었다. 그의 신체기능은 거의 정지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호원들이 등을 보이자마자 손에 잡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는 밋밋한 벽을

타고 소리 없이 저택 지붕으로 기어올라가는 그의 행동은 평상시와 다를 게 없었다.

천단무상진기의 힘이 그런 움직임을 가능하게 해주고 있는 것이었다. 지붕에 엎드려


카지노사이트

우리계열카지노

카지노사이트

먹튀검증카지노

우리카지노

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우리카지노

카지노쿠폰

바카라사이트

 
닉네임 비밀번호 수정 코드입력